드라마리뷰

내일도 칸타빌레, 아뿔싸! 윤아보다 더 문제인 심은경의 연기 네티즌의 대형 착각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한국판 노다메가 첫 선을 보였다. 여주인공의 이름이자 드라마의 제목으로 두루 쓰였던 ‘노다 메구미’라는 일본식 이름 위에 새겨진 ‘설내일’ 그리고 ‘내일도 칸타빌레’ 마치 KBS 일일 연속극 풍의 이 밝고 씩씩한 리메이크부터가 국내판 노다메의 취지이자 미리 펼쳐놓은 미래였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억척스런 이름 바꾸기에서부터 엿보였던 리메이크의 결과물은 원작도 아닌 일본 드라마를 똑같이 따라하면서 막상 완성도는 그보다 못했다.

 

네티즌으로부터 지적 받은 내일도 칸타빌레의 첫 번째 무리수는 역시나 드라마의 상징이랄 수 있을 여주인공 ‘노다 메구미’의 퀄리티 되시겠다. 이미 네티즌으로부터 해썹 마크 달기보다 더 깐깐하게 검증 받아 이 배우 저 배우 고사하며 한숨 돌려 들어온 배우 심은경이었지만 내겐 안전빵이라기보다 우려가 더 큰 캐스팅이었다.

 

 

 

이전 리뷰에서도 밝힌바 있듯이 어차피 우에노 주리가 노다메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수준으로 원작보다 더 원작 같은 ‘노다 메구미’를 완성시킨 이상 백년에 한번 태어날까 말까 한 연기 천재 수준이 아니고서야 우에노의 메구미를 뛰어넘을 여성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이다. 이미 관객은 너무나도 만족스런 노다메의 견본을 갖고 있는데 차선에 만족할 리가 없지 않은가.

 

그러니 어떤 배우가 들어와도 칭찬 받기 어려운 자리임은 분명하지만 사실 심은경의 캐스팅은 논란의 소녀시대 윤아보다 더 무리수인 선택이었다.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낙인과 극과극인 이미지 때문에 막연히 윤아보다는 심은경이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착각이 생기지만, 심은경과 노다메의 캐릭터는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전혀 다르다.

 

 

 

 

사랑스러운 4차원의 엽기 소녀인 노다메는 엉뚱하지만 뜻밖에 내성적이며 어르고 달래서 클래식을 가르쳐야 할 만큼 나약한 멘탈을 가진 소녀다. 하지만 영화 ‘수상한 그녀’로 총칭된 심은경의 캐릭터는 털털하고 억척스러운데다 낯가림이라고는 없는, 아이 같은 얼굴에 아줌마의 영혼을 갖고 있는 여자다.

 

 

 

비약적인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심은경은 사람이 들어있건 안 들어있건 간에 노크도 하지 않고 무단 침입할 수 있는 공공화장실의 청소 아줌마 같은 캐릭터라면 노다메는 치아키 선배를 찾아 여기저기 콩콩콩 문을 두드리며 “노다메 왔어요.” 라고 엽기적인 예의나마 갖출 것 같은 캐릭터란 말이다. 결과물은 비슷하대도 지향하는 노선은 전혀 상반된 캐릭터다.

 

 

 

더군다나 배우 심은경의 연기 스타일은 입는 옷마다 극과 극의 캐릭터를 선보이는 천의 얼굴형이 아니다. 자신이 고수한 캐릭터를 꿋꿋하게 지키며 역할을 본인의 스타일로 끌어들이는 유형이다. 개성 또한 흐릿하지 않다. 이런 배우에게 이토록 선명한 컬러의 노다 메구미라니.

 

 

 

물론 불호가 큰 심은경표 노다메의 책임은 배우 하나만의 몫이 아니다. 가뜩이나 벗어나야 할 억척순이 이미지를 극대화 시킨 ‘오라방’이라는 호칭은 도대체 무엇인가. 말 끝머리에 하트를 붙인 것 같은 노다메의 “치아키 센빠이”를 나름 현지화 시켜보겠다고 만든 이 ‘오라방’은 심은경표 노다메를 늙어보이게 하는 주요 원인이다. 유니크와 상반된 이미지의 심은경이 한층 억척스럽고 노티 나는 캐릭터가 됐다.

 

 

잘 성장한 아역 배우의 교본이라는 부담 아래 펼쳐진 첫 번째 성인 배우로서의 발걸음이 비판 아래 비틀댈까 그저 안쓰럽다. 노다메는 분명 노다메다워야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심은경의 개성을 죽이라고 조언하는 것도 참 못할 노릇이다. 이미 어린 나이에 자신만의 캐릭터를 가지고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한 심은경이다. 이 어린 여배우에게 네 개성을 죽이고 먼 나라의 배우를 베끼란 요구는 참.

 

글의 전문 무단 도용을 금지합니다. 트랙백과 링크 스크랩만 허용합니다.


 

신고
  1. 노지 M/D Reply

    이 논란은 끊임없이 계속 될 것 같아요..

  2. 글쓰고픈샘 M/D Reply

    위 댓글처럼 이 논란 계속 될 것 같네요. ㅜㅜㅜ 이 드라 보지는 않지만 은경언니 좋아해서 걱정돼요. ㅜ

  3. [CJ]피노 M/D Reply

    리메이크라는 것 때문에 생기는 문제인데 적어도 3편 이상은 봐야 답이 조금씩 나오지 않을까 싶어요.
    일본스타일이 있으니까 한국적인 스타일로 잘 승화시키는 구도가 되는지가 강권이라고 저는 생각하네요~!
    좋은 결과가 있기를 저는 응원해봅니다

    • 닥터콜 M/D

      그룹에이트 스타일의 리메이크가 취향인 분도 꽤 많았어서 원작팬에겐 호평을 받지 못하더라도 또 다른 노선의 재미를 찾을 수도 있겠네요.^^

  4. 진심 M/D Reply

    이런 드라마가 있었구나 싶어 1화만 보았어요.
    노다메 캐릭터에 재앙이...

    심은경의 개성의 문제가 아니라 진실성이 없어서 자연스럽지 못하고 존재감도 없고..
    여주의 인격이 실존하지 않으니 남주는 원인 없는 반응을 허공에 하는 격이고..

    연출 사이드에서는
    남주가 여주에게 관심 갖게되는 부분이 피아노 연주를 들으면서 틀리지만 틀리지 않다고 느끼면서 부터인데 별 강조점 없이 넘어가고
    그 들었던 피아노곡이 쓰레기 더미에서 다시 울려퍼진다는 멘트가 1화에서는 남주와 여주의 관계설정을 위해 가장 필요한 부분임에도 생략해 버리지를 않나.. 이로써 남주가 왜 여주에게 잘해주는 것인지 스토리상으로도 이해할 수 없게 되어버리고..

    간단히 남주도 여주도 캐릭터의 실존감이 없어 물리적 케미도 없는데다
    연출과 각본의 원작 또는 드라마에 대한 몰이해로 러브스토리로서의 개연성이라는 논리적인 케미도 없는

    명색이 로맨스물인데..남주와 여주의 물리적, 논리적 케미가 없으니 망할 수 밖에...

    연출이나 각본이 원작을 시청자의 입장에서 본 게 아니라 그냥 일거리로 생각하고 대강의 줄거리만 급하게 보고 들어갔다고 밖에 보이지 않네요..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406
Yesterday : 1,455
Total : 35,563,56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