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쇼타임

진짜 사나이 맹승지 죽이기 잔인했던 제작진의 마녀 만들기

진짜 사나이 맹승지 죽이기 잔인했던 제작진의 마녀 만들기

 

한 네티즌의 공정한 눈썰미에서 발견된 진짜 사나이 속 악마의 편집이 화제가 됐다. 이전의 조작 논란과 같은 흐름을 타고 있지만, 엄밀히 따져서 무에서 유를 만든 것은 아니니 조작이라 말할 순 없고 사악한 편집이 조장한 마녀 만들기의 실체라고 정의 내릴 수 있겠다.

 

 

 

 

맹승지는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 내내 시청자의 야유를 받아왔던 멤버다. 날이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는 분노는 증오 수준으로까지 키워지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맹승지를 제외한 누군가를 사랑하면 할수록 그녀를 향한 불만은 비대해진다.

 

 

 

문제의 장면은 최근 방영된 ‘얼음마녀 훈육관과 악바리들’ 편에서 허가 없이 의류대 – 더플백. 다용도의 짐을 넣는 더플코트 소재의 가방. 주로 신병교육대에서 쓰인다. - 를 내려놓았다가 훈육관에게 꾸중을 듣는 맹승지의 태도였다.

 

자막은 친절하게도 혹여 시청자가 그녀의 실수를 눈치 채지 못할까봐 마치 일러바치듯 ‘혼자 의류대 내려놓는 승지’라는 사족을 붙여주었다. 얼음 마녀 훈육관은 냉기 어린 목소리로 “누가 지금 의류대를 내리라고 했나?” 라고 호통을 쳤다.

 

 

 

얼른 의류대를 들어 메는 맹승지에게 혹여 연민이라도 생길까 우려 되었는지 자막은 다시 한 번 못을 박는다. ‘초면에 사고치는 애증 후보생.’ 그 사악한 배려가 마치 분노의 이정표와도 같아보였다. “이 여자는 마녀입니다. 잊어버리지 마시길.”

 

해당 장면은 시청자의 복장을 돋우며 그녀에 대한 미움을 쉽사리 거둘 수 없는 하나의 증거가 되었다. ‘거봐. 이렇게 미련하고 불량하니까 미워할 수밖에 없잖아.‘ 하긴 방송에서 제시한 흐름만을 따라간다면 그녀는 영락없는 이단아다. 모두가 협력한 가운데 홀로 팀워크를 깨뜨리는 최악의 테러리스트.

 

 

 

하지만 이토록 흑과 백이 명백한 가운데서도 제작진이 지정한 이정표가 아닌 자신의 눈으로 확인한 진실에만 몰두하는 시청자 또한 있었다. 그들은 기꺼이 마녀 맹승지의 기사를 자청했다.

 

그들이 파헤친 마녀의 실체는 다소 충격적이었다. 문제의 장면에서 의류대를 내려놓는 실수를 범한 인물은 맹승지 하나가 아니었으니까. 아이러니하게도 그 하나의 멤버는 다름 아닌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의 최고 수혜자이자 시청자의 자식 마냥 사랑을 받는 애교 천사 혜리였다.

 

 

 

“누가 지금 의류대를 내리라고 했나?” 심지어 맹승지는 훈육관의 불호령에 의류대를 다시 메며 “죄송합니다.” 라고 사과까지 했다. 그럼에도 제작진은 같은 실수를 범했던 혜리와 맹승지 중에서 홀로 사과하고 실수를 정정하려 했던 맹승지만을 ‘초면에 사고치는 애증후보생’이라고 부각시켰다. 혜리를 향한 코멘트는 없었다.

 

그러니 결국 맹승지는 이 장면에서 모두가 긴장한 전초전에 홀로 사고를 치며 팀워크를 깨뜨리는 마녀가 될 수밖에 없었다. 아무도 실수를 하지 않는데 맹승지 혼자만 실수를 하고 그 행동을 사과조차 하지 않는 모습으로 부각되니 어느 누가 그녀를 미워하지 않을 수가 있을까.

 

 

 

제작진의 가혹한 맹승지 죽이기는 해당 장면 하나만이 아니었다. 이날 맹승지는 다른 회차에 비해 화면에 비추어질 기회가 적었는데 비뚤어진 생각일지는 몰라도 그 이유는 오히려 그녀가 물의를 일으키지 않았기 때문이 아닌가 싶었다.

 

애니메이션 달려라 하니의 하이라이트는 주인공이 일등을 한 순간이 아니라 최연소 참가자 하니의 꼴찌 완주였다. 누구도 재낄 수 없을 천재적인 스피드를 가진 하니는 심각한 부상과 완숙한 기량을 가진 세계의 경험자들 앞에서 기량을 펼치지 못해 위기에 처한다. 그럼에도 포기란 없이 다 죽어가는 꼴로 비틀대며 꼴찌로 골인하던 모습과 하늘이 새까매졌는데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 어린 소녀의 투지를 응원하는 세계인들의 환영은 이 만화의 가장 큰 감동으로 남았다.

 

 

 

이날 1.5km를 뛰는 맹승지 또한 최약체의 체력을 절감하며 무리에서 뒤쳐졌다. 그러나 숨이 끊어질 것처럼 허덕대면서도 달리기를 포기하지는 않았다. 해당 장면은 도리어 태도 문제로 지적을 받았던 맹승지였기에 편집 방향에 따라서 최고의 드라마로 이끌어낼 수 있는 기회였다.

 

모두가 사랑 받는 와중에 홀로 가혹한 매질을 당하는 맹승지를 제작진이 조금이라도 배려했다면 이 최고의 편집점을 놓치진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제작진은 그저 '(포기하지 않고) 젖먹던 힘까지 짜내는 맹멍듀오' 라는 자막 하나로 성의를 표현했을 뿐이었다.

 

 

최상의 편집으로 한편의 드라마 같은 감동을 이끌어낸 김소연을 향한 정신력의 칭송이나 비록 완주하지 못했지만 열과 성의를 다해 달렸음을 누누이 강조해주었던 홍은희, 김소연을 향한 배려는 간데없었다. 숨이 끊어지게 달려 완주한 맹승지의 성의는 "머~엉" "매~앵" "이제 밥 먹나 싶었는데…"라는 독심술 자막에 무너졌다. 심지어 맹승희가 하지도 않은 '또 합니까?' 라는 자막을 첨부해 마치 그녀가 불평이라도 한 것과 같은 착시 효과를 일으킨다.

 

 

비난 받을 상황도 예쁘게 포장해서 명랑 소녀나 애교, 최고의 정신력으로 치켜세워주는 멤버가 있는가 하면 단점을 골수까지 쭉쭉 뽑아내서 부정적인 측면만 부각 당하는 멤버도 있다. 분명 맹승지는 사서 고문관을 자처하는 튀어나온 못이었지만 시청자가 그녀를 미워하게 된 계기의 모든 원인이 오로지 맹승지 본인에게 비롯된 것인가는 의문이다.물론 제작진이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은 아니다. 지적 받는 맹승지의 태도 불량은 결국 그녀의 행동에서 기인한 것이다.

 

하지만 그녀가 미움 받는 원인이 무언가. 바로 협동심과 전우애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맹승지는 직업 군인이 아닌 연예인이며 여군 특집 또한 진짜 사나이라는 프로그램의 일환임을 생각해보면 제작진 또한 맹승지의 전우라고 부를 수 있지 않겠는가. 시청자에게 외면 받는 최약체의 멤버를 격려하고 이끌어주기는커녕 도리어 미워하게 부각시키는 제작진의 악마의 편집. 진정 전우애를 상실한 사람은 누구인가.

 

글의 전문 무단 도용을 금지합니다. 트랙백과 링크 스크랩만 허용합니다.


 

신고
  1. 글쓰고픈샘 M/D Reply

    진짜 너무하네요. 격려하긴 커녕 마녀로 부각시키니. 진짜 실망입니다.

  2. 육쥐 M/D Reply

    분명 저 편집은 문제가 있는게 맞는 것 같은데... 애초에 맹승지 씨는 훈련소에 배꼽티 입고온 것부터... 문제의 '여자는' 발언까지, 눈쌀 찌푸리게할만한 언행이 몇몇개 있는건 사실이죠... 물론 닥터콜님이 글에서 언급한대로, 고의적으로 그녀를 마녀로 몰고갔다는 흔적은 있으나, 애초에 선인에서 밉상녀를 만든 것은 아니니까. 그저 제작진이 조금 너무했다고 할만한 사안이지, 방송인이자 현장에선 훈련생으로서의 그녀의 불량한 태도가 정당화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3. 이혜리 M/D Reply

    혜리선배님 저 후배이예요 오랫만에 인사드리겠습니다
    저 1 학년 5반 23번 최임현입니다.

  4. ㅉㅉ M/D Reply

    이게 마녀만들기라구요?
    정신상태가 글러처먹은거지
    그럼아예 군대체험하러 가질만든가 진짜 보는내내 ㄱ극혐 으.......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892
Yesterday : 1,663
Total : 35,562,59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