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쇼타임

아빠! 어디가? 세윤 예쁜 얼굴만큼 빛나는 언니의 배려

 

아빠 어디가 70회 세윤이 예쁜 얼굴만큼 빛나는 언니의 배려

찬형이가 비춘 플래시 불빛에 찡그리는 얼굴마저 머나먼 나라의 김희선처럼 어여쁜 세윤이. 이 아이와 처음 만났을 때 정웅인 아빠의 손을 잡고 나풀나풀 계단을 내려오는데 멀리서도 보이는 긴 속눈썹을 휘어선 달빛처럼 웃어 보이는 그 얼굴이 복사꽃보다 예쁘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사진 몇 장에 천만 네티즌의 마음을 사로잡은 세윤이를 후는 실물이 더 예쁜 아이라고 말했으니 그 어여쁨이야 오죽할까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아빠 어디가 기획 서창만 연출 김유곤, 정윤정, 박창훈출연 성동일, 김성주, 윤민수, 류진, 안정환, 정웅인, 김민율, 윤후, 정세윤, 성빈, 임찬형, 안리환

 

하지만 두 번째로 만난 세윤이의 진짜 매력은 그저 사랑스러운 얼굴만이 아니었습니다. 사실 세윤이는 예쁜 얼굴보다 빛나는 마음이 더 매력적인 소녀였어요. 정말 구김살 없는 아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릴 만큼 밝고 건강한 세윤이는 첫 여행의 소감을 묻는 아빠에게 “매일 매일이 이랬으면 좋겠다.” 라는 맑은 대답으로 웅인 아빠는 물론 듣는 사람 모두를 안도하게 합니다. 제작진이 붙여준 자막처럼 얼굴은 도시 전학생처럼 생겨선 새침한 구석 하나 없는 세윤이는 수돗물 터지는 소리를 "헤헤. 똥 싼다."라며 갸르륵 웃어대었죠.

 

천금 같은 아빠! 어디가? 의 자막이 선사한 ‘도시 전학생’이라는 멋진 표현처럼 세윤이는 어딘가 어린이들의 필독서였던 그 옛날 명랑 소설이나 어린이 드라마 속 예쁜 부반장 같은 느낌이 있어요. 예쁜 건 물론이고 우등생에 달리기도 잘하는 교내의 아이돌이자 선망의 대상. 어린이 드라마에서 어여쁜 부반장이 인기를 독차지했던 건 그저 예쁜 외모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누구와도 허물없이 어울리는 사교성과 약자를 보호하는 배려 덕분이었죠.

 

그런 의미에서 세윤이 또한 어린이 드라마의 여주인공이 되기에 충분한 면모를 갖추고 있었습니다. 이게 첫 여행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친화력! 아직도 한밤중인 아빠를 내버려두고 정말 귀여운 민율이와 배려 넘치는 후 오빠를 찾으러 갈 만큼 정말이지 친구를 좋아하는 소녀, 세윤이. 그리고 무엇보다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진 세윤이는 후의 소녀 버전이 아니냐는 생각이 들 만큼 남다른 배려심을 가진 후와 많은 부분을 닮아있었죠.

 

아빠! 어디가? 의 제작진이 어린이 대상 프로그램을 제작하면서 이것 하나만큼은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월등한 자격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이 드는 부분은 때론 참을성이라고 느껴질 만큼 아이들만의 세계에 어른의 생각을 참견하지 않는 점입니다. 이날 역시 후와 세윤이가 장보기 숙제를 마치고 돌아가고 있을 때 정말 아무것도 아닌 일로 아무런 설명도 해주지 않고 웃기만 하는 아이들을 그냥 그대로 내버려 두었죠. 부러 아이의 생각을 제멋대로 해석하지 않고 말예요.

 

 

 

“내 손에 감격(?)이 없네?” 양손 가득 짐을 들고 다닌 후가 손바닥을 들여다보며 중얼거리자 그 말이 뭐가 그리 웃긴지 한참을 웃고는 우스운 얼굴을 만들어가며 후 오빠를 위로합니다. 계란이 깨진 게 우리 탓이라고 반성하더니 이내 웃음을 터뜨리고. 오늘 계란 못 먹는다고 울면서 웃는 아이들. 그리고 “그래도 괜찮아.”라고 위로하는 세윤이의 마무리.

 

배려의 여왕과 원조 배려왕이 만났으니 서로 배려한답시고 충돌하는 일도 다반사입니다. 비명을 지르면서도 그 많은 짐을 혼자 들어주려 하는 후에게 씩씩한 목소리로 “이건 내가 들게.” 라고 말하는 세윤이. 아무래도 짐이 너무 무거웠는지 달걀 꾸러미를 떨어뜨린 후. 엉망진창이 된 달걀을 내려다보며 “우리 때문에 깨졌다.”라고 속상해서 중얼거리는 후에게 다가서는 세윤이. 부탁하지도 않았는데 몇 개씩이나 되는 장바구니를 하나로 모아 빈손을 만들고 후의 짐을 나누어 들어 줍니다.

 

 

 

계란을 온전하게 들고 가려면 짐을 나누어 가져야 하는데 떨어진 점퍼와 파 뭉치를 다 넘겨주지 못하고 그중 하나만 부탁했음에도 미안해하는 후. 몇 걸음 못 가서 이내 마음에 걸렸는지 “오빠가 그냥 파 들까?” 라고 물어옵니다. 씩씩하게 “아니!” 라고 대답한 세윤이가 거꾸로 파를 들고 위태롭게 걸어가자 부랴부랴 쫓아가선 기어이 파를 움켜쥐는 후. “오빠가 파 들게!”

 

 

 

결국에는 서로 배려하고 배려받느라 파를 묶은 끈이 찢어져 봉지도 없이 맨손으로 파 몇 뿌리씩을 움켜쥔 아이들을 보니 웃음이 터지면서도 정말 어찌나 기특하던지. 약속 장소에 도착하고 나서는 녹초가 되어서 바닥에 엎어지는 세윤이가, 그렇게 힘들었을 텐데도 투정 한마디 없이 친구의 짐을 나누어주려고 했다는 사실이 새삼 감동으로 다가오더군요.

 

 

 

두 자매의 맏언니인 세윤이는 유독 여동생인 빈이를 향한 배려가 각별합니다. 아빠들이 아옹다옹하며 저녁 식사를 준비할 때 제 세상인 듯 공터에서 뛰어노는 아이들. 그런데 어째 가장 활발하게 뛰어놀아야 할 빈이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후의 증언처럼 남자 스타일이었던 빈이가 세윤이의 등장 이후 무언가 소극적으로 변모해 버렸어요. 어두운 구석에서 고양이를 친구 삼아 놀고 있던 빈이. 그 모습을 발견한 세윤이의 반가운 얼굴과 살갑게 던진 한마디는 그야말로 어린이 드라마의 한 장면 같았죠. “빈이야! 같이 놀자!”

 

 

 

투정을 좀 부렸는지 “안돼! 너 없인 못살아.” 라며 빈이를 껴안은 팔을 풀어주지 않고 아이들에게로 데리고 오는 세윤이. 마치 남녀 사회자처럼 의젓하게 서선 빈이와 리환이의 씨름을 중계하는 후와 세윤이. 그새 웃음을 찾은 빈이가 특기를 발휘해 리환이를 넘어뜨리자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팔짝팔짝 뛰는 세윤이. 빈이의 양손을 꾹 잡고 번쩍번쩍 들어 보이며 사기를 세워 주려고 애쓰는 모습이 예쁘기 그지없었습니다.

 

 

그리고 이날 어린 동생을 귀여워하고 보호해주려는 후와 세윤이의 배려 이상으로 눈에 들어온 또 하나의 ‘어른의 배려’는 이런 빈이와 세윤이의 관계를 질투와 충돌로 묘사하며 어른의 자극적인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내지 않은 제작진이었습니다. 남자아이들 사이에서 환한 얼굴로 뛰어노는 세윤이와 홀로 사이드에 서선 고양이와 놀고 있는 빈이. 충분히 이야기를 뽑아낼 구실이 있는 장면입니다. 자막 몇 줄과 음침한 배경음만 첨부했더라도 요란한 장면이 되었을 것이 분명하죠.

 

 

 

하지만 제작진은 자극적인 스캔들로 순간적인 관심을 끄는 선택을 과감히 버리고 따뜻하고 솔직한 연출로 소박한 감동을 이끌어 냈습니다. 빈이를 질투쟁이 소녀로 묘사하지 않고 ‘잘 놀아주는 세윤이 언니가 좋은 듯’이라던 하트 박힌 그 문장이 참으로 따뜻했습니다.


이 글을 누르시면 닥터 콜의 새 글을 구독+해서 편하게 보실 수 있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에 공감하셨다면 공감 하트를 눌러주세요. (로그인불필요)

 

신고
  1. 할 로 M/D Reply

    아직도 어제본 아빠어디가를 생각하면 마음속에 온도가 따뜻해집니다....세윤이랑 후를비롯한 아기들이 어쩜그렇게 배려심있는 영혼을 가지고있는지 ......
    한눈에봐도 부모들이 겉으로보여지는 외모가아닌 보여지지않는 마음의밭을 잘가꾸어주었더군요...
    요즘정말 이프로를보고있으면 행복합니다....
    예습도필요없고 복습도필요없는 느닷없는 행복요..ㅎㅎ
    글잘읽었읍니다....

  2. 챌린 M/D Reply

    첨 별 기대감 없었는데...점점 세윤이를 보며
    잊고있던 삶의 소중함을 깨우쳐 주는 작은
    스승으로 다가옵니다. 세윤이 보면서 힐링은
    저절로...세윤아! 넌 어느 별에서 왔니???

  3. 발끈해는양치기할매 M/D Reply

    아이가 가정교육을 잘받았네

  4. 마초 M/D Reply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원래가 후와 빈같은 배려형이 원초적인 거임...
    나머지 아이들은 사회적 경쟁에 의해서 배려가 소멸된거임
    인류학의 발견..

  5. 지윤 M/D Reply

    진짜 후처럼 세윤이도 동생들 잘 챙기고 잘 어울릴것 같아요 ^^ 빈이가 혼자있을때 챙기는 모습을 보니, 뭔가 뭉클하더라구요~ 남자아이들이 새로온 세윤이에게로 관심이 집중되다 보니.. 빈이의 분량도 줄어든것 같은 느낌이 들어 섭섭하기도 했지만, 세윤이가 빈이를 챙기는 모습을 보고 왜지모를 안심이 되었습니다^^

  6. 제대로 해라. M/D Reply

    세윤이를 그렇게 예뻐해주고 다들 잘해주는데 못때게 할꺼하면 에초 방송에 나오지 않았겠죠. 완전 국민 비호감일테니, 정웅인이 가정교육을 좀 시켰겠습니까? 잘웃고 잘먹고 해야해.라고. 빈이도 잘챙기고..
    저는 제작진이 너무 세윤이를 극진해 대하고 빈이를 소홀이 하는것 같아 정말 화가 나는군요.

  7. 곱게컸다 M/D Reply

    맞아요 저도 아빠어디가 자막팀이 진짜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편집팀일까요? 아무튼 정말 그냥 있는그대로~~
    추임새만 살짝 넣으면서 ㅋㅋ 정말 멋진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어요~
    아이들이랑 어른들이 다함께요!!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404
Yesterday : 1,455
Total : 35,563,560

티스토리 툴바